동행 353회 지연이

동행 353회 지연이 후원 방법 후원 문의 홈페이지 후원 계좌 조회하기 지연이는 구순 할매 지킴이 다시보기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일방적인 도움이 아닌 출연자와 시청자가 함께 ‘힐링’ 할 수 있는 길을 모색해보는 KBS 동행 353회 <지연이는 구순 할매 지킴이>편은 2022년 4월 16일 18:00에 방송됩니다.

동행 353회 지연이 후원 방법

동행 353회 지연이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후원하기

KBS <동행>은 출연자에 대한 효율적인 후원을 위해서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약정을 맺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은 <동행> 출연자에 대한 후원계좌를 개설하여 출연자에게 전달하고 있습니다. 후원계좌는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명의로 된 공식 계좌만 사용하고 있습니다.

동행 후원 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 후원 계좌로 후원하실 경우 입금하신 주간에 방송되는 출연자 가정에 전달하게 됩니다.
  • 예) 7/4(25화) 방송 후~ 7/11(26화) 방송 전까지 입금 후원금은 25화 출연자에 전달.

👇 동행 후원 방법 자세히 보기 👇

해피빈 후원하기

해피빈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 후원도 하실 수 있습니다. 

  • 아래 링크를 통해 해피빈 홈페이지로 이동합니다
  • 검색창에 ‘동행’ 입력 후 검색하시면 현재 진행 중인 동행 모금 페이지가 검색됩니다.

👇 해피빈 온라인 후원 바로가기 👇

동행 353회 지연이 후원 문의

동행 353회 지연이

√ 구순 할매를 돌보는 손녀 지연이
학교 수업이 끝나기 무섭게 잰걸음으로 집을 향하는 소녀가 있다. 바로 구순이 넘은 할머니를 애틋하게 챙기는 손녀 지연이(13세)다.

지연이가 할머니를 보살피기 시작한 건 5년 전. 할머니의 치매가 시작되면서부터다. 하루에 세 시간씩 요양보호사가 와서 할머니를 돌봐주지만, 학교에 갔다 온 후부턴 지연이가 오롯이 할머니를 돌봐야 한다.

빨래한 옷을 냉장고에 넣어두거나 뜨거운 밥솥을 맨손으로 만지는 등 지연이가 잠깐이라도 한눈을 팔면 난감한 상황이 벌어지기 때문에 지연인 한시도 마음을 놓을 수 없다.

할머니가 속상할까 싶어 잔소리 대신 조용히 정리한다는 지연이. 손가락을 자주 움직이는 활동이 치매를 늦추는 데 도움이 된다는 걸 안 후부턴 할머니와 함께 놀이도 시작했다.

처음에는 할머니의 행동을 이해할 수 없었지만, 함께 한 지 5년이 된 지금 할머니를 가장 잘 이해할 수 있는 사람이 되었다는 지연이. 발달장애 3급인 동생 승협이(12세)를 챙기랴. 할머니가 다칠까 살피랴 하루가 분주하다. 

동행 후원 문의

  • 해당 회 차 출연자가 아닌 특정 출연자에게 후원을 원하실 경우, 사회복지법인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문의 바랍니다.
  • 기부금 영수증을 원하실 경우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으로 신청 바랍니다.
  • 출연자 주소는 출연자 보호 차원에서 게시판에 안내하지 않고 있습니다. 구체적 후원 내용을 게시판에 적어주시면 이메일로 답변을 준다고 합니다.

개인 후원을 원하시는 분은 동행 제작팀으로 연락을 주시면 출연자에게 전달한다고 합니다.

👇 동행 지연이 후원 문의 바로가기 👇

동행 353회 지연이 후원 계좌 조회하기

동행 353회 지연이

√ 소문난 효자, 아빠 상욱 씨

지연이가 할머니를 애틋하게 챙기는 건, 효자인 아빠 상욱 씨(53세)의 모습을 가까이 지켜봐 왔기 때문이다. 6년 전 아내와 이혼했던 상욱 씨에게 남은 건 어린 지연이와 승협이였다.

혼자 일하며 남매를 키우는 것만으로도 힘겨웠지만 상욱 씨는 5년 전, 고향으로 돌아와 노모를 모시기 시작했다.

상욱 씨를 낳아준 분은 아니었지만, 상욱 씨를 길러주고 15년간 중풍으로 고생했던 아버지의 병시중을 들어줬던 어머니였기 때문이다.

일하는 도중에도 집에 들러 어머니를 챙기는 상욱 씨를 보고 동네 사람 모두가 효자라고 입을 모으지만, 상욱 씨는 마음이 편치 않다. 노모와 어린 남매를 두고 일을 나가지 않으면 생계가 어려운 상황.

일자리 없는 시골에 내려와 어떻게든 먹고 살려 시작한 건설 현장일. 장비 등을 마련하느라 낸 빚도 다 갚지 못했는데 월세로 사는 집도 올해 말에는 비워줘야 한다.

몸보다 더 힘든 건 마음. 어린 딸 지연이 손을 빌려서 노모를 모시는 게 딸에게도 미안하고, 어머니를 편히 모시지 못하는 것 같아 아빠는 늘 죄송스럽다.

👇 동행 353회 지연이 후원 계좌 조회하기 👇

동행 353회 지연이는 구순 할매 지킴이 편 다시보기 홈페이지

동행 353회 지연이

√ 할매 지킴이, 지연이의 고민

젊었을 적 바지런하고 깔끔했던 할머니는 치매에 걸린 후에도 쓰레기통을 뒤져 분리수거를 하신다. 집 앞에 돌도 줄을 세워야 직성이 풀리는 성품. 하지만 당신이 씻지 않았다는 것은 자꾸 잊으신다.

덕분에 매번 할머니와 말씨름해야 하는 지연이. 할머니의 기억이 흐릿해지는 만큼 챙겨야 하는 것도 늘어나지만, 문제는 따로 있다. 할머니가 입맛을 잃은 것.

식사를 거르고 기력이 없어지면 다리에 힘이 풀리고 자주 넘어지는 통에 봉사단체에서 받은 반찬이라도 챙겨 늘 밥상을 대령하지만, 할머니는 도통 드실 생각을 하지 않는다.

그뿐만 아니다. 한시도 눈을 떼지 않고 할머니를 챙기지만 크고 작은 돌발 상황은 발생하고, 그때마다 지연이는 할머니를 제대로 살피지 못한 것 같아 죄송스럽다는데..

힘들고 어려운 상황에서도 서로를 먼저 생각하는 지연이네 가족. 언제쯤 서로에게 미안해하지 않고 마음 편히 사랑할 수 있을까. 

👇 동행 353회 울지마 할머니 편 다시보기 👇

동행 353회 지연이 후원 방법 후원 문의 홈페이지 후원 계좌 조회하기 지연이는 구순 할매 지킴이 다시보기에 대해서 알아보았습니다.

목차




✅ 더 알고 싶은 궁금한 정보는 아래 검색창을 통해 검색해보세요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